[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대한민국 최초 아이돌 페스티벌 ‘아이돌콘(idolCON)’이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케이팝을 이끌어가는 인기 아이돌 그룹들이 출연한 가운데, 1만여 명의 관객들을 동원하며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 D홀과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idolCON’에는 첫째 날에 이어 둘째 날에도 수천 명의 관객들이 이른 아침부터 길게 줄을 서고, 열렬한 환호와 함께 뜨거운 현장 분위기를 조성하는 등 국내 아이돌 그룹들의 높은 인기와 올해 처음 열린 ‘idolCON’에 대한 큰 관심을 실감케 했다.

메인 스테이지에서는 전날에 이어 소년24 화이트+퍼플 유닛이 오프닝 무대를 통해 페스티벌 둘째 날의 시작을 화려하게 알렸으며, P.O.P, S.I.S, 블랙맘바 등 데뷔를 앞둔 신인 아이돌 그룹부터 더 이스트라이트, 마스크, 브로맨스, 앤씨아, 에이디이, 크나큰, 한소아 등 인기 아이돌 그룹까지 팬들의 눈과 귀를 홀리는 멋진 라이브 무대 및 팬들과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는 사인회를 진행했다.또한 대세 뷰티 크리에이터 김기수가 임팩트 멤버들과 함께 객석의 팬들을 무대로 초청해 직접 메이크업을 해주는 ‘립스틱 아이돌’, 소년24와 앤씨아&마스크가 팬들의 사연을 직접 읽어주는 ‘터치 더 라디오’를 진행했으며, 브로맨스와 에이디이는 팬들의 고민을 듣고 해결해주는 ‘아이돌 고민 상담쇼’를 펼쳐 팬들과 적극적인 쌍방향 소통을 이어나갔다.

특히 마스크와 바시티는 미니 팬미팅을 개최해 팬들이 평소 멤버들에 대해 궁금했던 점을 시원하게 대답해주고, 멤버들 역시 팬들에게 하고 싶었던 이야기들을 진솔하게 털어놓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뿐만 아니라, 아이돌 지망생을 위해서 KBS2TV ‘언니들의 슬램덩크2’ 공식 보컬 트레이너 장진영의 ‘보컬 레슨’, 원밀리언댄스 소속May J Lee의 ‘원포인트 댄스 레슨’ 등 실력파 강사진의 미니 클래스가 진행되었고, 한국매니지먼트연합에 속해 있는 부다레코드의 조규상 이사와 ER컴퍼니의 이홍석 대표는 ‘스타 기획사 멘토링’을 통해 아이돌 오디션 합격 팁 및 아이돌 기획사의 운영 시스템 등에 대해 설명하는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으로, 블락비 바스타즈, 오마이걸&아이, 펜타곤 등 국내 가요계를 대표하는 인기 아이돌의 출연으로 큰 기대를 모았던 토크 콘서트에서는 모두를 열광케 한 대표곡 무대를 비롯해, MC 김신영과 함께 유쾌한 토크를 이어나가며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했다.

‘idolCON’은 양일간 B1A4, DAY6, 구구단, 더 이스트라이트, 모모랜드, 바스타즈, 브로맨스, 블락비 소년24, 오마이걸, 임팩트, 크나큰, 펜타곤 등 30팀의 아이돌 그룹과 MC 김기수, 김신영을 포함해 총 32팀의 아티스트가 출연했으며, May J Lee, 장진영, 뮤직웍스 최동열 이사, 더블킥컴퍼니 이형진 대표, 부다레코드 조규상 이사, ER컴퍼니 이홍석 대표와 컨벤션 MC를 맡은 강현민, 박권 등 총 8명의 패널이 참여해 페스티벌을 꾸몄다.

또한 국내 아티스트들의 23개 기획사 부스들이 처음으로 ‘idolCON’에 참여해 케이팝 팬들의 반가움을 자아냈으며, 바시티는 팬들을 위해 샌드위치를 직접 만들고, 걸그룹 우주소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주원탁의 깜짝 방문이 이어지는 등 다채로운 프로모션으로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idolCON’은 F&B, 팬시, 뷰티 등 다양한 분야의 40여 개의 부스를 함께 마련해 팬들의 발길이 계속해 이어지는 등 관심이 뜨거웠으며, 볼거리, 즐길 거리가 가득한 페스티벌로 만족감을 더했다.

특히, ‘idolCON’은 케이팝 열풍의 중심에 있는 아이돌 그룹과 그들의 팬들이 한자리에 모여 총 54개의 체험 프로그램을 함께 즐기고, 특별한 경험을 나누며 아이돌 스타와 팬들이 진솔한 소통을 나누면서 더욱 가까워질 수 있는 진정한 축제의 장이 되었다.

‘idolCON’은 향후에도 신인 아이돌이 자신들의 매력을 한껏 선보이며, 스타 아이돌로 성장할 수 있는 ‘스타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함과 동시에, 건전하고 건강한 ‘K팬덤 문화’ 형성에 앞장설 전망이다.

출처 : http://www.sportsworldi.com/content/html/2017/05/29/20170529000644.html?OutUrl=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