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사단법인 한국매니지먼트연합(회장 신주학, 이하 한매연)이 윤리위원회를 본격 발족하고 신문고 제도를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연습생 술접대 강요 및 성폭행 등 비윤리적 행위를 한 기획사 대표에 비난 여론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한매연은 엔터테인먼트산업에 대한 신뢰를 높이기 위해 회원들의 불법행위 근절에 적극 나섰다.

한매연의 윤리위원회는 방송, 언론 및 법조계 등 다양한 계층 관계자들로 구성됐다. 홈페이지 내에 개설된 신문고는 누구든 피해가 발생하거나 의심이 될 만한 사안에 대해 신고할 수 있도록 했다. 회원들에서 이러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철저하게 밝혀내고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의지다.

신주학 한매연 회장은 “회원 대부분은 법적 기준을 충실히 따르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도 “과거부터 불법 기획사들에 의해 이어져 오던 악질적인 범죄가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대한 불신을 키우고 정당하게 일하는 회사들마저 의심하게 만드는 병폐를 근절하기 위해 이 같은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한매연은 대중문화예술산업발전법에 따라 등록을 완료한 기획사 소속 350여명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는 단체다.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근간을 흔들 수 있는 범죄에 대처하고 깨끗하고 공정한 업계 구조를 만들겠다는 취지로 지난달 22일 총회에서 윤리위원회 구성, 불법기획사 및 기획사 사기 등에 적극 대처하는 내부 단속 강화 등을 결의했다.

신주학 회장은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정화는 산업 일선에서부터 이뤄져야 할 중대한 과제다. 누군가에게 맡겨서는 사후약방문일 수밖에 없다”며 “회원 모두가 연예 매니저라는 직업에 자긍심을 갖고 떳떳한 산업의 주체로 일할 수 있도록 한매연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매연은 추후 다양한 정부기관과 협력해 연예인 지망생 관련 문제부터 연습생 계약, 연예인 관리 등 다양한 문제에 대해 합리적인 기준을 마련하고 적절한 대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출처 = http://starin.edaily.co.kr/news/NewsRead.edy?SCD=EA21&newsid=01820406615864304&DCD=A10202